정부의 형태에 대해서는 대통령제라고 생각합니다.

정부의 형태로 볼 때 저는 대통령제가 한국이 직면한 안보 문제 때문에 한국에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강력한 리더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현재의 5년 단임제 대통령직은 조정되어야 합니다. 저는 4년 연임제가 더 이상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입니다. 1987년 헌법은 그들이 자신의 대통령을 선출했을 때 격동의 1980년대에 국민들의 공감대를 반영했습니다. 하지만 그것 말고도 1987년 시스템은 좀 어수선했습니다. 우리가 고쳐야 해요. 국민의당 정대철 상임고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1987년 체제는 민주주의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였고 그것은 30년 동안 지속되었습니다. 이제 사람들은 그것이 바뀌기를 원합니다. 그들은 대통령들이 권력을 사용하는 방식을 바꾸고 싶어합니다. KH 지난 10월 대통령 스캔들이 터진 이후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그녀의 사임을 요구하기 위해 거리로 나왔습니다. 시위에 대한 당신의 견해와 그것이 한국 민주주의에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까 김 총리 저는 사람들이 거리로 뛰쳐나오도록 강요당했다는 것을 이해합니다.

이 스캔들은 한국의 대의 민주주의가 박 대통령의 통치 하에서는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촛불시위는 민주주의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대의민주주의의 대안이 될 수는 없습니다. 우리는 대의 민주주의 하에서 정치 과정에 사람들의 생각을 포함시킴으로써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습니다. 연사는 김입니다. 촛불시위는 한국 역사의 분수령이 될 것입니다.

그것은 정치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에 깊은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그것은 한국을 더 나은 나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의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에너지를 국가 개혁으로 돌리는 것은 정치인들에게 달려있습니다. 시위는 사람들이 정의감과 그릇된 권위에 맞서 싸울 용기를 기르는 기회였습니다. 저는 정치인들이 자신의 일을 할 수 없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깨달았으면 합니다. 허 시위 동안 보여준 대중의 감정은 우리가 보고 경험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경험적 경험은 정책 입안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정보의 일부이지만 정부 운영 전략을 수립하는 데 있어서 전부 또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아니다. 우리는 거리 시위에 나타나지 않는 사람들의 의견을 동등하게 고려해야 합니다.

여론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습니다. 하나는 시위자이고 다른 하나는 조용한 그룹의 의견입니다.

저는 후자가 국가 전체의 생각에 더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한국 정치의 문제 중 하나는 그것이 대중 시위와 여론 조사와 같은 경험적 경험에 너무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할 것입니다. 그들이 정책에 너무 많은 영향을 미치도록 허용하는 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저는 다른 선진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정 수석 고문 저는 촛불시위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새로운 형태의 직접적인 정치 참여입니다. KH 박 대통령의 스캔들은 리더십의 위기를 초래했고 국가의 운영 방식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손상시켰습니다. 여러분은 박 전 대표만이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나요 아니면 현재의 리더십 위기에 구조적 요인이 작용했다고 생각하나요 윤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지켜보는 것은 자명해요. 나라를 이끌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면 리더십을 가져야 합니다. 저는 우리가 지도할 능력이 없는 대통령을 선택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국회의장입니다. 현재의 리더십 위기는 전례가 없는 일입니다. 하지만 반면 한국의 지도자들은 비슷한 위기를 맞았습니다. 비록 박 대통령의 스캔들이 다른 사람들보다 훨씬 더 심각하지만 대부분의 대통령들은 대중의 신뢰를 거의 얻지 못했습니다.

현재의 위기는 또한 우리의 정치 시스템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사실 정치적 리더십은 지도자들의 개별적인 특징과 관련이 있습니다. 그러나 종종 기존 시스템과 더 많은 관련이 있습니다. 김 총리 박 대통령이 이 사건의 가장 큰 원인입니다. 그녀는 a를 가지고 있습니다